컨텐츠상세보기

김약국의 딸들
김약국의 딸들
  • 저자박경리
  • 출판사마로니에북스
  • 출판일2013-03-25
  • 등록일2021-07-30
보유 5, 대출 0, 예약 0, 누적대출 2, 누적예약 0

책소개



폐허 속에서도 피어나는 생명의 싹!



《토지》의 작가 박경리가 남긴 또 하나의 대표작 『김약국의 딸들』. 박경리의 이름을 강렬하게 인식시킨 첫 성공작이자, 박경리가 추구했던 생명주의 사상의 근간이 된 작품이다. 이번 책에서는 긴 세월에 걸쳐 계속된 재출간 속에서 바뀐 내용을 각 출판본을 대조하여 바로잡았으며, 구 판본의 발굴을 통해 유실된 부분을 추적하여 복원했다. 집필 당시의 본문을 온전히 되살린 판본으로, 작가가 보여주고자 했던 의도를 고스란히 담아냈다.



기구한 운명의 다섯 자매를 중심으로 욕망과 운명 속에서 몸부림치는 인간 군상들의 모습이 펼쳐진다. 격변하는 시대 속에서 흔들리는 사람들의 모습과 근대 사회의 문제점을 그대로 드러내고 있다. 이전 시대의 유물처럼 쓸쓸히 흘러가는 김약국, 가족을 위한 희생을 운명으로 받아들이는 그의 부인 한실댁, 그리고 딸들의 이야기는 우리 민족사의 축소판과 같다. 비극으로 치닫는 그들의 삶을 통해 작가는 생명에 대한 믿음을 보여준다.

저자소개



저자 : 박경리

저자 박경리는 1926년 10월 28일(음력) 경상남도 통영에서 태어났다. 1945년 진주고등여학교를 졸업하였다. 1955년 김동리의 추천을 받아 단편 『계산』으로 등단하였다. 『표류도』(1959), 『김약국의 딸들』(1962)을 비롯하여 『파시』(1964), 『시장과 전장』(1965) 등 사회와 현실에 대한 비판성이 강한 문제작을 잇달아 발표하여 문단의 주목을 받기 시작하였다. 특히 1969년 9월부터 대하소설 『토지』를 연재하기 시작하여 26년 만인 1994년에 완성하였다. 2003년 장편소설 『나비야 청산가자』를 「현대문학」에 연재하였으나 건강상의 이유로 미완에 그치고 말았다. 수필집 『Q씨에게』, 『원주통신』, 『만리장성의 나라』, 『꿈꾸는 자가 창조한다』, 『생명의 아픔』 등과 시집으로는 『못 떠나는 배』, 『도시의 고양이들』, 『우리들의 시간』, 『버리고 갈 것만 남아서 참 홀가분하다』 등이 있다. 이화여자대학교에서 명예문학 박사학위를 수여받았으며, 연세대학교에서 용재 석좌교수 등을 지냈다. 1996년부터 토지문화관 이사장을 역임하였다. 현대문학 신인상, 한국여류문학상, 월탄문학상, 인촌상, 호암 예술상 등을 수상하였으며, 칠레정부로부터 ‘가브리엘라 미스트랄 문학 기념 메달’을 수여 받았다. 2008년 5월 5일 타계하였으며 정부에서 금관문화훈장을 추서하였다.

목차

제 1 장

통영

비명(非命)

지석원

송씨의 심정 

도깨비 집 

혼례 

봉제 영감의 죽음 

오던 길을

꽃상여

송씨



제 2 장

귀향

뱃놈이 왔고나

파초

명장(名匠)

정사

애인

혼처 

바람이 세게 불었다

어장막



제 3 장

불구자

주판질

비밀

풍신 대접(風神待接)

요조숙녀

취중(醉中)

낙성식

출범(出帆)

나라 없는 백성

실종

형제



제 4 장

영아 살해 사건

서울서 온 사람들 

결별

절망

오욕의 밑바닥에서 

떠나는 사람들 

거절

일금백원야(一金百圓也)

까마우야 까마우야

흐느낌



제 5 장

봉사 개천 나무라겠다

나타난 한돌이

점괘

가장례식(假葬禮式)

소문

보고 싶었다

꾀어낸 사내

미친놈

번개 치는 밤의 흉사

타인들



제 6 장

차중(車中)에서

광녀(狂女)

감이 소담스럽게

선고

늙은 짐승

부산행 윤선

침몰

두 번째 대면

안녕히 주무세요

출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