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상세보기

짧고 굵게 읽는 러시아 역사
짧고 굵게 읽는 러시아 역사
  • 저자<마크 갈레오티> 저/<이상원> 역
  • 출판사미래의창
  • 출판일2021-06-08
  • 등록일2021-11-10
보유 5, 대출 0, 예약 0, 누적대출 1, 누적예약 0

책소개

류리크와 몽골, 차르와 혁명 그리고 푸틴까지
오늘의 러시아를 만든 사건과 사람들


러시아는 지역적 경계도, 단일한 민족도, 중심이 되는 분명한 정체성도 없는 나라다. 크기는 어마어마하다. 유럽의 요새 지역 칼리닌그라드에서부터 알래스카와 불과 82킬로미터 떨어진 베링해협에 이르기까지. 무려 11개 시간대에 걸친 영토를 가지고 있다. 접근 불가능한 지역도 많고 흩어져 살기 좋아하는 거주민 특성까지 고려한다면 중앙 통치를 유지하기가 왜 그토록 어려웠는지, 중앙 통치의 상실이 권력자들에게 왜 그토록 두려운 일이었는지 이해할 수 있다. “국가를 손아귀에 단단히 거머쥐지 않으면 전부 산산이 흩어지고 말 것이다.”라는 말을 차르와 그의 신하들 그리고 현재의 푸틴에 이르기까지 러시아의 통치자들은 모두 신봉했다. 류리크의 도착에서부터 몽골의 침략, 영토 확장, 왕조의 탄생과 몰락, 볼셰비키 혁명과 소비에트 정권, 개방정책에 따른 혼란, 그리고 현재의 푸틴에 이르기까지 통치자들이 러시아를 다스리기 위해 어떠한 방법을 활용했고, 러시아를 어떻게 발전시켰는지 단 한 권에 압축적으로 풀어냈다.

저자소개

마크 갈레오티는 세계에서 손꼽히는 러시아 연구가 중 한 명이다. 정기적으로 러시아를 방문하며, 러시아에 대해 강의하고, 컨텐츠를 만들고 있다. 현재 런던에 있는 UCL 대학의 명예교수로 재직하며 슬라브문화와 동유럽에 대한 강의를 하고 있다. 왕립합동군사연구소와 프라하 국제관계연구소의 선임 연구원으로 활동했으며, 뉴욕대학교의 국제학과 교수를 역임했다. 러시아와 안보 문제에 관한 다양한 책을 집필하였으며 최근 저서로는 《The Vory》(예일대학교 출판부, 2018)와 《We Need To Talk About Putin》(이베리, 2019)가 있다.

목차

머리말 7

1. 우리를 통치해줄 사람을 찾아봅시다 
류리크를 불러들인 슬라브 민족들 19

2. 우리 죄가 많아 알 수 없는 이들이 몰려왔다
《노브고로드 연대기》 45

3. 신의 뜻에 따라 전제군주국이 되었다
이반 4세 69

4. 돈은 전쟁의 혈관이다  
표트르 대제 95

5. 나는 절대군주가 될 것이다. 
   이것이 내 일이다 예카테리나 여제 121

6. 정교회, 전제군주제, 민족주의  
관제 민족주의 원칙 145

7. 동지들, 삶이 더 나아지고 
   더 밝아질 것입니다  스탈린 173

8. 무릎 꿇고 있던 러시아가 다시 일어섰다
푸틴 205

감사의 글 229